규모에 개의치않고

적게라도 정말 좋은 것을 만들겠다는

창작자의 생각을 존중합니다.

나만 알고 싶은 브랜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