자연을 소재로 자연스러움을 추구하며,

공간과 시간의 분위기를 만들어냅니다.

그 무렵 / 한국

꽃으로 만든 오브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