마음의 크기가 

꼭 얼마의 선물을 건네느냐로 정해지는 건 아니잖아요.

가격에 따라